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28)
Ma vie (51)
La Musique (54)
Le Cinema (2)
Le Livre (1)
Le Voyage (6)
Misc. (13)
Lynchburg Realtors
Lynchburg Realtors
read the full info here
read the full info here
télécharger facebook pirater..
télécharger facebook pirater..
emulateur ps3
emulateur ps3
celebs
celebs
20,665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0. 4. 17. 18:19



나는 The Smiths보다 R.E.M.을 더 좋아했다.
그리고 사실 지금도 둘 중 하나 선택하라면 아마 R.E.M.을 꼽을 것이다.
솔직히 The Smiths의 음악이 그렇게 와닿은 적이 없었다.
그냥 특색있고 재밌는 밴드라고만 주로 생각했었다.
그랬던 The Smiths가 조금 들리는 것 같다.
그 중 와닿는 곡들이 몇곡 있는데
'William, it was really nothing', 'Girlfriend in a Coma', 'Panic', 그리고 이번 포스팅 곡.

또 다시 그 중 팍팍 꽂히는 곡은
ㄹㅋㅅ에서 주로 틀어주는 Smiths의 곡, 'There is a light that never goes out'
처음에 "Take me out tonight~" 하는 부분이 난 정말이지 좋다.
아까 가사를 처음 봤는데 마치 내가 ㄹㅋㅅ에서 집에 갈 때 항상 말하는 것과 비슷했다.
"I never never want to go home" 히힛 :)


" Take me out tonight
 Where there's music and there's people
 Who are young and alive
 Take me out tonight
 Because I want to see people 
 And I want to see life "

공부 빨리 끝내고 ㄹㅋㅅ 가야징♪

'La Musiq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고싶다 사고싶다 사고싶다 오오오!!!  (2) 2010.09.19
요즘 와닿는 음악  (2) 2010.05.05
There is a light that never goes out - The Smiths  (0) 2010.04.17
공연가고 싶다...  (8) 2010.04.09
낭군님+  (6) 2010.04.01
낭군님  (0) 2010.04.01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